고수들이야 도색도하고 개조도 한다지만

첫 건담에서 입문 왕초보로서는 이정도면 감지덕지...


조립 + 습식데칼 + 먹선


먹선은 유성/수성 먹선펜이 있어서 둘다사서 해본결과 수성 먹선펜이 색이라든지 수정에 용이한 것 같다.

아무래도 데칼은 인내심의 한계를 체험하게 하는 것 같기도...


첫 건담 조립치고 뭔가 짜질구레하게 부품이 많은 놈으로 잘 못 고른 것 같다.


아래 사진은 먹선+데칼 비교 전후:)


암튼 첫 건담 끝!






Comment +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