처음으로 가본 P&I


사진을 취미 혹은 업으로 하는 사람들은 다 모은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찾았다.

그 중에서 내가 찍은 사진 중 가장 인상깊은 오늘의 베스트 컷 한장!



사다리에 올라 모노포드를 끼우고 무선 릴리즈로 촬영을 하는 모습 ㅋㅋㅋㅋ


물론 캐논부스에 수지가 왔다.


내가 사람들에 치여 수지를 못봤기 때문에 이러는건 절대 아니다 ㅋㅋㅋㅋ -_-


솔직히 낯설었다.



 

'나름 프로젝트?! > '양파남의 생각'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용기 키우기,  (1) 2013.06.12
포켓북, by 스냅스  (2) 2013.04.28
열정이라고 해야하나? by 양파남  (0) 2013.04.07
딸 사랑?  (2) 2013.03.06
선물, 그리다,  (4) 2013.02.23
지름신,  (5) 2013.02.13
TAG

Comment +0